[사설]수소차 글로벌 경쟁력 강화, 인프라 확충이 답이다
[사설]수소차 글로벌 경쟁력 강화, 인프라 확충이 답이다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18.12.1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수소버스 1000대를 포함해 수소차 1만6000대 보급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올해 울산과 서울에서 수소버스 시범사업에 착수한데 이어 내년 7개 도시에 내년 총 35대의 수소버스를 투입키로 했다.

또한 2022년까지 전국 주요 거점에 수소차 충전기 310곳도 구축한다. 수소차 핵심 부품 국산화율도 100%로 상향하고, 현재 7000만원 수준인 차량 가격도 약 30% 낮춘다.

인프라 확충을 위해 개발 제한구역내 수소충전소 설치도 허용한다. 내년부터 수소운반차량 용기용량을 360L, 압력기준도 45MPa로 상향한다.

이동식 충전소 설치도 허용하고, 민간사업자가 국·공유지에 충전소를 설치할 경우 최대 50%까지 임대료도 감면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수소차의 글로벌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따라서 정부의 수소차 지원 정책에 거는 기대가 크다. 민간 사업자들이 수소충전소설치에 나서는 촉매제 역할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다만 우리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남아 있다. 무엇보다 수소차가 일반에게 보급되려면 충전인프라 확충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

하지만 수소 충전소 입지 규제가 아직도 첩첩산중이다. 파리의 충전소는 도심 한복판에 있고 일본은 의회 의사당과 정부 청사 주변을 비롯해 100여 곳의 충전소가 설치돼 있다.

반면 우리는 주거·상업지역은 물론 심지어 자연환경보전지역 등에서도 설치가 금지되는 바람에 10여곳에 그치고 있다.

따라서 수소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입지 규제들을 풀고, 표준화 작업도 서둘러야 한다.

충전소 설치비용도 문제다. 수소충전소 1곳 설치 비용이 30~40억원이나 된다. 물론 정부가 보조금과 수소충전소 설치비 지원 등을 통해 인프라 확충에 나서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턱없이 부족하다. 당분간 충전소 설치 지원예산을 늘려야 한다는 얘기다.

여기에 충전소 운영비용도 만만치 않다. 설치비와 운영비가 많이 들고 게다가 전문인력까지 고용해야 한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정부가 나서지 않으면 수소충전소 보급은 남의 얘기로 남을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외부지원 없이 운영비 보전이 가능해질 동안 운영비 지원도 검토해야 한다. 그래야만 민간의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