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카타르 OPEC 탈퇴 선언 영향 및 평가
[분석] 카타르 OPEC 탈퇴 선언 영향 및 평가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8.12.2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시장 영향 ‘미미’ VS 소외된 회원국 탈퇴 이어질 가능성
카타르, 향후 10년 내 원유 생산량 일일 650만 배럴로 확대 ‘집중’
해외자원개발 통해 재량권 갖고 석유시장 영향력 확보하려는 전략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은 지난 3일 2019년 1월1일부터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에서 탈퇴한다고 선언했다.

카타르는 “OPEC 탈퇴는 7700만톤에서 1억1000만톤까지 가스 증산에 집중하기 위한 순수 비즈니스 전략이며 정치적인 고려는 없다”며 “석유산업을 경시하는 것은 아니며 원유 생산과 브라질, 멕시코, 아르헨티나, 키프로스, 콩고, 남아프리카, 오만 등에 상류부분 해외투자는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타르는 일일 약 60만 배럴을 생산하며 OPEC 전체 생산량의 약 2%를 차지하고 있다. 산유국 중 가장 적게 원유를 생산하는 국가 중 하나다. 그래서 카타르의 OPEC 탈퇴는 OPEC이나 세계 석유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다는 분석이다.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은 “카타르는 석유 대량 생산국이 아니므로 세계 석유시장은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단순 생산량은 영향이 없지만 최근 트로이카의 부상과 OPEC의 역량, 외교관계 및 정치적 화합 측면에서 이번 카타르의 탈퇴는 소외된 다른 회원국들의 탈퇴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도 있다.

카타르의 OPEC 탈퇴에 대항해 카타르가 주도하는 가스수출국포럼(GECF)에서 UAE가 탈퇴할 수 있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하지만 카타르-UAE·오만 간 25년 동안의 천연가스 공급 프로젝트가 여전히 유효하며 특별한 움직임 없다는 관측이다.

카타르 미래에너지 정책은 향후 10년 이내에 원유 생산량을 일일 480만 배럴에서 650만 배럴로 확대하는 데 집중돼 있다. 석유 및 가스 상류 해외투자를 통한 카타르의 외연 확장 및 North Field 가스 확대 프로젝트(최대 46억 ft3/일)를 통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석유시장에서 OPEC의 영향력이 저하되면서 비OPEC국가인 미국, 러시아의 시장 지배력이 강화되는 추세다. 카타르는 OPEC 회원으로 OPEC의 생산 제한에 동참했지만 적은 자체 생산을 보완하기 위한 해외 자원개발을 통해 재량권 갖고 석유시장의 영향력을 확보하려는 전략이 내포돼 있다는 분석이다.

따라서 카타르의 OPEC 탈퇴는 그동안 OPEC 체제 하에서 받아온 경제적 불이익을 실질적 이익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전환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차원이다. 카타르 전 총리는 “OPEC으로 부터의 카타르 탈퇴는 현명한 결정”이라며 “그 기관은 무용하며 우리에게 어떤 것도 주지 않았고 카타르를 해치는 목적으로만 사용됐다”고 말했다.

미국 의회는 OPEC에 대한 반독점 소송 제기를 허용한 법률 제정에 착수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입법을 지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석유를 독점하고 가격을 인상하는 OPEC에 대해 불만과 반대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카타르는 비OPEC 아래서도 OPEC의 정책 방향에 순응할 것이라고 말 하지만 실제는 미국의 OPEC 견제에 동참하는 분위기다.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은 OPEC 탈퇴에 정치적인 고려가없다고 밝혔으나 카타르의 탈퇴가 석유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은 점을 감안할 때 사우디의 지도력 약화 등 정치적인 목적을 가지고 내린 결정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카타르가 지난 2017년 6월 사우디 등의 봉쇄 이후 국내적으로는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했고 국제사회에 유리한 여론이 조성됐다는 평가에 따른 자신감의 표현으로도 보는 시각이 있다. 사우디의 카쇼꼬지 살해 사건을 계기로 걸프 위기 해결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최근 사우디, 이집트가 카타르에 대한 봉쇄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단시일 내에 걸프 위기 해결 전망이 부정적이라는 측면도 고려됐을 가능성이 있다.

카타르의 OPEC 탈퇴로 인해 GCC 내에서 카타르가 배제돼 걸프 위기의 장기화를 초래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이나 관련국간 현 상황 해결을 위한 돌파구를 모색할 가능성도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