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 화재․인명피해 줄었다
전남지역 화재․인명피해 줄었다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19.01.05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2634건 발생.. 전년보다 11.1% 감소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전남지역 지난해 화재 발생 건수가 전년보다 11.1% 줄고 인명피해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전라남도소방본부(본부장 변수남)에 따르면 지난해 화재 통계자료 분석 결과, 2천634건의 화재가 발생해 전년(2963건)보다 11.1% 줄었다. 인명피해는 98명(사망 17․부상 81명)으로 전년(118명, 사망19․부상99명)보다 20명 감소했다.

이처럼 화재가 줄어든 것은 산불 취약지역 집중 관리 및 논·임야 소각 시기의 순찰활동 강화, 축사화재 등 화재 취약시설 점검, 주택용 소방시설 구비 등의 노력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 지난해 봄철 비가 자주 내린 것도 한몫 했다.

화재 장소별로는 비주거 시설 859건(32.4%), 주거시설 546건(20.0%), 쓰레기 486건(18.5%) 순이었다. 비주거시설의 경우 창고 159건, 동식물 135건, 음식점 115건, 공장 59건 순이었다.

주요 원인은 부주의 1천480건(56.3%), 전기적 요인 558건(21.0%), 기계적 요인 248건(9.4%) 순이었으며, 발생 시간대는 오후 2~3시 사이가 432건(16.4%)으로 가장 높았다.

최형호 전라남도소방본부 대응예방과장은 “최근 추운 날씨 때문에 난방기기 등으로 인한 전기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평소 전기시설 점검을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며 “올해도 한발 앞선 화재 대응 및 예방활동으로 도민의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