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개발, 쪽방촌에서 설맞이 '사랑의 쌀 나눔'
한전산업개발, 쪽방촌에서 설맞이 '사랑의 쌀 나눔'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1.29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누리사회봉사단, 창신동 쪽방촌에 쌀 및 떡국떡 등 전달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전산업개발(대표이사 홍원의)은 지난 28일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 쪽방촌에서 ‘사랑의 쌀 나눔 활동’을 전개하며 기해년 첫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이날 홍원의 대표이사를 포함한 약 20여명의 나누리사회봉사단은, 서울시 종로구 지역의 대표 빈민 거주지역인 창신동 쪽방촌을 찾아, 사랑의 쌀 2.5톤과 떡국떡 0.5톤 등 총 3톤의 물품을 쪽방촌 거주민들에게 전달하고 덕담을 건네며 이웃과 정을 나누었다.

쪽방촌은 1990년대 후반 IMF로 인해 삶의 터전을 잃은 도시빈민이 모여 형성된 마을로, ‘노숙’의 잠재요소를 지닌 빈곤계층이 마지막으로 선택할 수 있는 주거 환경이다. 현재 서울에는 중구와 종로구, 영등포구 일대 등 총 5개의 쪽방촌이 형성돼 있다.

쪽방상담소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창신동 쪽방촌에는 300여명이 1평~1.5평 남짓한 쪽방에서 거주하고 있다. 또한 전체 거주자 중 약 92%가 기초생활수급자와 65세 이상 독거노인, 장애인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1인가구로 구성돼 있다. 그리고 점차 지역 내 쪽방 건물들이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로 용도 전환되고 있어 이들의 보금자리마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전산업 홍원의 대표이사는, “우리가 즐겁고 행복한 명절을 꿈꾸는 이 순간에도 홀로 쓸쓸함을 견뎌내는 이웃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에 마음이 아프다”면서 “나누리사회봉사단은 2019년에도 우리의 관심이 필요한 이웃을 발굴하고 적극 지원함으로써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