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합동 투자 지원단’ 출범 활동 본격화
‘민관합동 투자 지원단’ 출범 활동 본격화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2.1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범식 개최…투자 프로젝트 발굴・애로해소・최종성사까지 전담지원
상의․협회에 투자헬프데스크 설치, 대규모 투자프로젝트 전담지원반 운영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투자 프로젝트의 발굴부터 애로해소 및 최종 성사까지 전담해 밀착지원하는 ‘민관합동 투자 지원단’ 이 본격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정승일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민관합동 투자 지원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산업부차관 주재로 진행된 민관합동 투자 지원단 출범식에는 정부측에서 산업정책국장, 투자프로젝트 전담관(업정책과장, 투자일자리TF단장, 자동차항공과장, 전자전기과장, 전자부품과장, 바이오나노과장, 철강화학과장, 신재생에너지보급과장, 에너지신산업과장담당 과장)등이 참석했다.

또한 민간에서는 대한상의,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석유화학협회, 신재생에너지협회 등이 참석했다. 기관에선 한국전력공사,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에너지공단 등이 참석했다.

산업부는 우리 산업의 혁신도, 기업의 경쟁력도, 좋은 일자리도 모두 투자의 성공으로부터 비롯된다는 인식하에 기업의 투자 프로젝트를 발굴부터 최종 성사 단계까지 일괄 지원하고, 기업 투자 환경을 신속히 개선하기 위해 민관 합동 투자 지원단을 구성했다.

투자 지원단에는 기업체와 긴밀한 소통을 위해 상공회의소, 7개 주요 업종별 협회가 참여하며, 전력 공급 및 산업 입지를 담당하는 한국전력, 산업단지공단 등 공공기관도 참여하여, 기업 투자 애로 해소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민관 합동 투자 지원단은 앞으로 8개 상공회의소, 7개 업종별 협회에 '투자 헬프데스크'를 설치하여, 신규 투자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투자 애로를 접수하는 창구를 이달 내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전체 투자 프로젝트 진행 현황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산업부 내에 사무국을 설치, 운영한다.

투자 프로젝트 진행 상황과 투자 애로 해소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산업부 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상공회의소, 업종별 협회,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회의를 분기별로 개최한다.

아울러 투자 프로젝트별로 전담관(과장급)을 지정, 적기에 투자가 이행되고, 투자애로가 해소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파급효과가 크고, 다부처가 연관된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선정해 실장급 또는 국장급을 전담관으로 지정하고, 관계 부처, 협회, 공공기관,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프로젝트별 전담 지원반’을 구성해 집중 지원한다.

아울러 투자지원단은 투자 프로젝트의 적기 이행을 위해 지난 10월 일자리 위원회를 통하여 발표한 주요 투자 프로젝트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신규 투자 프로젝트 발굴에 주력한다.

또 신속 인·허가, 규제·제도 개선, 산업인프라(전력, 입지 등) 적기 공급, 주민수용성 확보 등 투자 애로 해결 뿐만이 아니라 초기수요 창출, 시범·실증사업 등 기업이 신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시장창출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정승일 차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수출, 고용 등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경제의 성장, 미래 경쟁력 확보,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 투자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지금과 같이, 우리 주력산업의 질적 고도화를 추구하고, 미래 신산업 선점을 위해 매진해야 하는 시점에 기업의 선제적 투자가 절실하며, 기업가 정신을 살려 많은 기업인이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민간과 정부가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정 차관은 이어 “이번에 출범하는 투자지원단을 통해 기업의 투자를 발굴부터 최종 성사 단계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특히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전담 지원반을 구성하여 신속하게 투자 애로를 해소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