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1조7000억원 영업비용 감축', 사실과 다르다"
"'한전 1조7000억원 영업비용 감축', 사실과 다르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2.12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용누진제 개편, 비상경영 추진계획과 전혀 무관한 사안"
한국전력 본사 전경
한국전력 본사 전경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12일 모 언론의 '한국전력 1조7000억원 영업비용 감축' 보도에 대해 한전이 사실과 다르다는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한전은 같은 날 해명자료를 통해 "보도된 ‘2019년 재무위기 비상경영 추진계획’은 한전이 재무건전성 유지를 위해 내부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의견을 모아 검토중인 사항이며, 최종 확정된 계획이 아니다"고 밝혔다.

한전은 특히 "추진과제 주요내용 중 하나로 보도된 주택용누진제 개편은 비상경영 추진계획과 전혀 무관한 사안이며, 보도내용에서도 비용절감 목표금액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전은 이어 "주택용 누진제 개편은 민관 T/F에서 국민(소비자) 부담액이 증가하지 않고, 한전 수입이 늘지 않는 범위내에서 검토하고 있다"면서 "세부추진방안 및 추진 일정은 확정된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