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채무이행보증 중점관리 광산 실태조사
광해관리공단, 채무이행보증 중점관리 광산 실태조사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0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은 4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약 두 달간 채무이행보증 중점관리 광산으로 지정된 30개 광산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체납 부담금 납부 독려 및 광산 경영상태 점검을 통해 채무이행보증에 따른 재정적 손실 및 보증사고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차원이다.

공단은 주거현황, 주변탐문 등을 통해 채무자 생활여건을 파악하고 광산 일반현황 및 생산·판매 현황 등 광산 운영 실태를 파악할 방침이다.

김태혁 비금속광해실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국가 채권 확보에 노력하겠다”며 “향후 지속적으로 채권을 관리해 부실광산 발생 억제 및 광산 안전사고 예방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