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L, 중국 6대 자동차 회사와 합작 시장 지배력 강화
CATL, 중국 6대 자동차 회사와 합작 시장 지배력 강화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OEM들과 이차 전지 공급 계약... 글로벌 장악력 확대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중국 시장점유율 1위 자동차용 이차 전지 제조업체 CATL 이 중국 6대 전기 자동차 제조사와 합작 법인을 설립했다. 중국의 전기 자동차용 전지 시장에서 CATL의 지배력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6일 중국 업계에 따르면 CATL은 최근 중국의 이치자동차(FAW)와 20억 위안 규모의 합작 법인을 설립하고, 이차 전지 개발 및 생산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CATL은 앞서 지리(Geely)자동차와 10억 위안(한화 약 1678억 원) 규모의 합작 법인을 설립했다. 이로써 CATL은 중국의 6대 자동차 제조사를 대상으로 이차 전지 합작사를 설립한 업체가 됐다.

앞서 CATL은 북경기차(BAIC)와는 2009년부터 ‘프라이드 파워’라는 전지 팩 전문 생산 합작 법인을 설립했다. 현재 CATL은 ‘프라이트 파워’의 지분을 정리했다. 그러나 지분 정리와 상관없이 BAIC, 프라이드 파워, CATL 3사는 2023년까지 중장기 전략적 합작을 진행 중이다.

2017년에는 상해기차(SAIC)와 51:49의 지분 비율로 이차 전지 셀 생산 법인을, 49:51의 지분 비율로 전지 팩 생산 법인을 설립했다. 이어 2018년 4월에는 동풍기차(Dongfeng)와, 7월에는 광주기차(GAC)와 합작 법인을 만들었다.

이 외에도 장안 기차는 투자 회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CATL의 지분에 참여하고 있다.

중국 내 최대규모 전기 버스 회사 중 하나인 위통(Yutong)은 고위 관계자의 CATL에 지분 참여를 통해 회사 간 파트너십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위통 전기 버스에 장착된 리튬 이온 이차 전지의 90%는 CATL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중국의 테슬라’로 알려진 전기차 제조업체 니오(NIO)와도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맺고 이차 전지를 공급 중이다. 중국의 전기 자동차 스타트 업인 바이톤(BYTON) 에도 5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한 바 있다.

전기차 및 이차전지 전문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전기 자동차용 리튬이온 전지의 출하량은 62.3GWh, 판매 등록된 전기자동차에 사용된 에너지의 양(사용량)은 56.9GWh이다. CATL은 25.2GWh를 출하했고, 이차 전지 사용량은 23.4GWh를 기록했다. 중국 내 점유율은 37% 이상이다.

SNE리서치의 김병주 상무는 “CATL의 중국 내 시장 지배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탄탄한 중국 내 시장을 등에 업고, BMW, VW, 다임러 등 독일 3개사와는 이미 전지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전기 자동차 회사와의 협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무는 이어 “한국의 현대자동차, 일본 혼다와도 같은 내용의 논의를 진행 중이고, 테슬라의 상하이 기가팩토리에도 이차 전지 공급 논의를 하며 거래선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CATL의 글로벌 전기 자동차용 리튬이온 이차 전지 시장에서의 장악력이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화이트 리스트 이슈 등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하지 못했던 한국의 전지 기업은 전기 자동차 보조금이 폐지되는 2020년 이후에 중국 진출을 모색하고 있으나, 이러한 중국 기업간 합작의 고리가 또다른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