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광주전남본부,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착수
가스안전公광주전남본부,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착수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12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사업 사업자 선정 평가위 개최... 4207가구 개선 목표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한국가스안전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본부장 탁송수)는12~13일 양일간 2019년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지원사업 사업자 선정을 위한 평가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평가위원회에는 광주, 전남 지자체 가스담당 공무원을 비롯해 LP가스판매업소 및 시공자 임직원 등 평가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지원사업은 가스사고에 취약하고 경제적 여력이 부족한 서민층가구의 LP가스시설 개선으로 가스사고 예방 및 서민층 생활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2011년부터 실시해 오고 있으며, 올해 광주전남본부에서는 정부 및 지자체예산 10억 3000여만원을 투입해 서민층 4207가구 대상으로 가스시설을 개선해 줄 계획이다. 

평가위원회 실시결과 선정된 30여개 사업자에 대해서는 4월초까지 시설개선 계약을 체결하고 4월 중순부터는 본격적인 개선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한국가스안전공사 탁송수 본부장은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지원사업은 수혜자 만족도 설문결과 98.4%가 만족한다고 응답할 정도로 우수사업이다 ”며, “올해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수될 수 있도록 지자체 및 업계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