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광업공단’ 법안 반대한다”
“‘한국광업공단’ 법안 반대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1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해관리공단 우리노동조합, 폐광지역 주민 4041명 반대 탄원서 제출
한국광해관리공단(왼쪽)과 한국광물자원공사 본사 모습
한국광해관리공단(왼쪽)과 한국광물자원공사 본사 모습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 우리노동조합(홍기표 위원장)은 강원도 태백, 정선, 삼척, 경북 문경, 전남 화순 등 폐광지역 주민 4041명의 ‘한국광업공단 법안 반대 탄원서’를 13일 국회에 제출했다.

우리노조 관계자는 “지난 정권의 해외자원개발 부실에 따른 문제를 졸속통합으로 해결하려는 시도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통합의 직접적인 피해를 입게 될 폐광지역 주민과 힘을 합쳐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설명했다.

홍기표 우리노조 위원장은 “선통합 후대책 식의 대책 없는 통합으로는 결국 모두가 공멸하고 말 것”이라며 “재무구조 개선, 신사업 발굴 등 합리적 대책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해 11월 홍영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한국광물자원공사를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통합해 한국광업공단을 신설하는 내용의 ‘한국광업공단법’을 발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