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사우디, 원유생산량 1000만 b/d 미만으로 유지
[국제유가] 사우디, 원유생산량 1000만 b/d 미만으로 유지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1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원유생산 증가세 둔화 전망 등 영향으로 상승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12일 국제유가는 사우디 4월 원유생산 축소 계획 영향 지속과 미 달러 약세, EIA의 올해 미 원유생산 증가세 둔화 전망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WTI는 전일대비 배럴당 0.08 달러 상승한 56.87 달러, 브렌트유는 0.09 달러 오른 66.67 달러, 두바이유는 0.34 달러 상승한 67.15 달러에 마감됐다.

사우디는 공식적으로 3월에 이어 4월에도 원유생산량을 1000만 b/d 미만 으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사우디의 생산량 목표는 1031만 b/d이나 시장 재균형 및 여타 감산 참여국들의 감산을 독려하기 위해 자진해 더 큰 폭으로 생산량을 감축키로 했다.

주요 6개국 통화가치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29% 하락한 96.94를 기록했다.

12일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올해 미국의 원유생산량을 1230만 b/d로 전망하며 전월 전망치(1240만 b/d)보다 소폭 하향했다.

반면 EIA는 올해 세계 석유수요를 전월 전망(150만 b/d 증가)보다 4만 b/d 낮은 145만 b/d 증가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