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LPG차 보도, 비교 대상 등 적절치 않아"
"미세먼지-LPG차 보도, 비교 대상 등 적절치 않아"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LPG 차량 보급 촉진 등 미세먼지 저감 지속 노력할 것"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지난 13일 모 매체의 '수도권 노후경유차 전부 LPG로 바꿔도 1%도 저감 못해' 보도와 관련, 환경부가 "비교 대상이 적절치 않고, LPG 차량 보급 촉진 정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환경부는 14일 설명자료를 통해 "LPG 연료 사용제한 완화 시 오염물질 감축 효과는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에서 제공한 국가배출량통계(CAPSS) 자료를 기반으로 연구수행기관(에너지경제연구원)에서 정책효과를 추정한 것"이라면서 "연구 결과, 2030년까지 1차 직접배출 초미세먼지는 최대 48톤, 2차 생성 미세먼지의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은 최대 4968톤 감소하며, 이로 인한 환경피해비용도 연간 최대 5836억원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어 "보도에서 언급한 '노후경유차 운행제한으로 수도권 미세먼지 배출량 1% 감축'은 서울시에만 시행된 운행제한의 효과와 수도권 전체(서울·인천·경기)의 미세먼지 배출량을 비교한 것으로서, 비교 대상이 적절치 않다"면서 "LPG의 자동차 연료 사용제한 완화는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비상·상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 등에 따라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던 정책으로, 앞으로도 정부는 LPG 차량 보급 촉진, 노후경유차 감축 등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