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부산북부지사, 서민층 시설개선사업 시동
가스안전公 부산북부지사, 서민층 시설개선사업 시동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1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가위원회 및 간담회, 올해 2억3200만투입 947가구 개선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부산북부지사(지사장 김경주)는15일 지사 교육장에서 부산광역시,금정구,동래구 등 6개 구,군 가스담당 공무원과 LPG판매협회 사무국장 등 유관기관 관계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지원 사업 평가위원회 및 간담회를 개최했다.

LPG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무료 교체해주는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지원 사업은 2011년부터 시작하여 2018년까지 부산북부지사 관내 1만1398가구의 가스시설을 개선하였다.

올해 가스안전공사 부산북부지사 관내 서민층 가스시설은 947가구가 개선 대상시설로 계획돼 있으며 예산은 약 2억3200만원 확보된 상태다.

서민층 시설개선사업 평가위원회 회의 후 진행된 간담회에서 최근 정부의 주요 정책사업 중 하나인 부산지역 가스안전 지킴이 청년 일자리사업에 대한 추진방안에 대해 협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경주 가스안전공사 부산북부지사장은 “서민층의 안전한 생활을 위해 LPG사고 예방대책을 철저히 시행하고, 이를 위해 지자체 및 가스업계와 함께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며, 또한 가스안전 지킴이 청년일자리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