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9개 아동센터에 '사랑의 울타리' 후원금 전달
기장군 9개 아동센터에 '사랑의 울타리' 후원금 전달
  • 윤호철 기자
  • yaho@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21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리원자력본부, 투명한 사업 진행 및 다양한 프로그램 제공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인호)는 주변 지역 아동들의 문화격차 해소를 위한 후원금 5000만원을 기장군 지역아동센터에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지난 19일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고리원자력본부 홍보관에서 기장군 관내 지역아동센터 9곳의 센터장과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울타리 사업’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사랑의 울타리 사업’은 한 부모 가정과 다문화 가정 등 사회적인 관심과 보살핌이 필요한 소외계층의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문화생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날 전달된 후원금은 기장군 지역아동센터의 교육체험학습 프로그램, 여름·겨울캠프, 교육용 비품, 희망도서 지급, 그리고 각종 행사지원금 등에 쓰일 예정이다.

올해부터 고리원자력본부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연계해 후원금을 지원함으로써 투명한 사업 진행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한층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아이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했다.

이인호 고리원자력본부장은“이번 후원이 상대적으로 문화 체험의 기회가 부족한 발전소 주변 지역 소외 아동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리원자력본부는 지역의 미래인 아이들이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게 폭넓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