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미세먼지 대책, 과학적인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
[사설] 미세먼지 대책, 과학적인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2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미세먼지 범부처 프로젝트 사업 추진현황 공유회가 열렸다. (초)미세먼지가 국민적인 이슈인 만큼 이날 행사에도 관심이 쏠렸다.

미세먼지 범부처 프로젝트 사업단 주관하에 진행된 이번 공유회에서는 ▲미세먼지 발생·유입 ▲측정·예보 ▲집진·저감 ▲국민생활 보호·대응 등 4대 부문별 중간 연구경과가 소개됐다.

사업단은 그동안 국외 영향을 연평균 기준으로 추정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월별 국외 영향 등을 제시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중국 영향의 경우 그동안에는 단편적으로 추정했으나, 최근 5년간의 농도 구간별 영향을 종합적으로 분석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내 초미세먼지 생성반응 정량화 연구를 통해 동북아 스모그 생성을 보다 정교하게 예측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지상·원격·위성관측 자료 3차원 입체관측 플랫폼을 구축하고, 동북아 미세먼지 생성 메커니즘을 반영할 수 있는 미세먼지 생성모듈 사용자 편집기를 개발한데 이어 차량 미세먼지 및 미세먼지 원인물질 배출량 산정방법도 개선했다.

주지하다시피 미세먼지는 우리의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요소다. 장기간 노출될 경우 면역력이 급격히 저하되고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다. 특히 직경 2.5㎛ 이하의 초미세먼지의 경우에는 인체 내 깊숙한 곳까지 침투한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로 인한 경제적 비용이 연간 4조원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이제는 매일 미세먼지 농도를 체크하는 것이 우리의 일상이 됐다.

이같은 현실을 반영하듯 '모든 국민은 맑은 공기를 마실 권리가 있다'면서 국가를 피진정인으로 적시하고,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한 시민단체도 있다. 그들은 경유차 감축 및 대중교통 활성화, 석탄발전소 감축, 재생에너지 확대, 한중 대기오염 공동감축 협약 체결 등을 정책 제안했다.

미세먼지는 국외 유입 비중 등 앞으로도 정밀한 검토가 진행돼야 하는 부분이 적지 않다. 미세먼지 범부처 프로젝트 사업단의 출범 이유도 미세먼지의 과학적 관리 기반을 구축하고, 근본적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있다. 그리고 우리나라만이 아닌 국제적인 협력이 필요한 사안이기도 하다.

미세먼지에 대해 제대로 알고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보다 정밀한 데이터 수집과 과학적인 분석이 필요하다. 그래야 설득력이 담보된다. 한층 정제되고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응 방안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