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와 수자원 협력 확대… 수상태양광 등 기대
UAE와 수자원 협력 확대… 수상태양광 등 기대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25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차 수자원협력 공동위… 중동시장 진출 확대 전망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해수담수화, 수상태양광 등 우리나라와 아랍에미리트(UAE) 간 수자원 분야 협력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5일 UAE와 아부다비시 두짓타니호텔에서 제3차 ‘한-UAE 수자원협력 공동위원회’를 개최했다.

수자원공동위는 2015년 11월 UAE 물환경부 청사에서 체결한 양국 간 수자원 협력 양해각서를 기반으로 해수담수화 등 양국의 수자원 협력을 모색하는 등 2017년부터 매년 양국에서 순차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에 개최되는 수자원공동위에는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과 알 니이아디(Al Neyadi) UAE 에너지산업부 차관을 공동위원장으로, 양국 물 관련 정부·공공기관·민간·학계 등 20여 명이 참여한다.

환경부는 이번 제3차 수자원공동위에서 그간 공동연구 등을 진행해왔던 해수담수화, 지하수 분야 등에 대한 추가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물 재이용 등 물 환경 분야까지 협력범위를 확대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물관리 일원화 이후 최초로 개최되는 이번 수자원공동위에서는 물재이용 등 물 환경 분야도 의제로 포함돼 협력 범위가 늘어났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우선, 해수담수화 분야에서는 2016년부터 추진해온 공동연구 성과를 확인하고, UAE 현지에 실증설비를 구축하기 위한 구체적 실행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연구 성과를 활용한 제3국 공동진출 등 사업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지하수관리 분야에서는 우리 기술로 UAE 현지에 설치한 지하수관측망 3곳에 대한 운영 성과를 평가하고, UAE가 2021년부터 추진하는 국가 수문지질도 작성에 우리나라의 참여를 논의한다.

또한 지능형(스마트) 물관리 분야에서는 물 공급과정에서의 누수율 저감을 위한 지능형(스마트) 양측정(미터링) 기술과 물사용량 관리를 위한 통합 지능형(스마트) 물관리 기기(시스템)의 UAE 적용을 위한 공동연구 추진을 협의한다.

수상태양광 분야에서는 합천댐 등 국내 운영 중인 수상태양광 사례를 소개하고, UAE 여건에 적합한 해상태양광 적용 기술에 대해 논의, 향후 협력 사업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UAE의 수자원 관련 사업 발주 현황 및 계획 등을 파악하고, 국내 기업이 중동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도 가질 예정이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수자원공동위를 통해 수자원 협력이 구체화되고, 양국 간 관계가 더욱 굳건해 지면서 우리 기업이 UAE 등 중동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