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탈원전 공방, 언론은 잘못이 없는가
[사설] 탈원전 공방, 언론은 잘못이 없는가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12 08:18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정부가 에너지전환(탈원전) 정책을 에너지정책의 기조로 내세운 이후 일간지들과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그 모습과 내용은 굳이 관련 보도를 확인하지 않더라도, 정부에서 배포하는 해명(설명)자료를 보면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흔히 보수적이라고 일컬어지는 일간지들의 탈원전 보도는 전방위적이다. '기승전-탈원전'이라고 할 만 하다. 그러나 기사들 대부분은 논리의 정합성이 부족하고, 관련 지식도 충분하다고 할 수 없다. 그러하기에 그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가 없다. 알고도 그렇게 작성했어도 문제이고, 모르고 작성했어도 문제다.

심지어 최근 강원도에서 발생한 산불마저도 탈원전을 언급한다. 그리고 여기에 정치권도 가세한다. 그러면서도 그들은 과거 정부에서 있었던 일은 언급하지 않는다. 하나의 예를 들자면, 지난 2013년 서울 모 변전소에서 화재가 발생한 적이 있었다. 그리고 당시 많은 이들은 정부의 지속적인 예산절감 추진에 따른 유지보수 비용 감소를 원인으로 지목한 바 있다.

또한 이미 정부와 관계기관들이 사실이 아니라면서 제시한 자료들 역시 언급하지 않는다. 그러하기에 중복된 내용들이 계속적으로 보도되고, 이에 해명과 설명자료를 다시 발표하는 낭비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인용할 것만 인용하는 매체, 결론을 정해두고 끼워 맞추는 보도를 일삼는 매체, 이들을 과연 불편부당함과 공정함을 존립의 근거로 삼는 언론이라고 할 수 있을까. 요즘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짜뉴스와는 무엇이 다를까. 또 그들이 언제부터, 무슨 이유로, 에너지 분야에 관심을 가졌는지 모를 일이다. 그들의 관심이 에너지정책과 업계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끌고 있는가에 대한 물음에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릴 수 없다.

우리가 여기에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에너지전환 자체가 아니다. 에너지전환에는 이견이 있을 수 있고, 당연하게도 여러 의견들이 제시돼야 한다. 그 과정에서 보다 진일보된 결론에 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재의 모습은 이와는 전혀 다르고, 더 나아가 틀렸음을 지적하는 것이다.

왜곡된 자료와 논거를 바탕으로 해서는 바람직한 결론에 도달할 수 없음은 자명한 이치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왜곡보도는 올바른 에너지정책의 수립과 집행에도 역효과를 가져온다. 본인들이 과연 올바른 에너지정책 수립을 위해 기자와 언론으로서의 책무를 이행하고 있는지 돌아보아야 할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