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전해충전소 10% ONE-SITE 구축 명문화해야
수전해충전소 10% ONE-SITE 구축 명문화해야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12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품 소재 기업, 정부 과제 민간부담금 조정 필요하다
핵심 부품 국산화・사업화 R&D 연계 융자 활용 제시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수소로드맵에서 추진하고 있는 수소충전소의 최소 10%는 P2G(수전해)충전소를 ONE-SITE 방식으로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 수소 부품 소재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정부 과제 민간 부담금 조정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외에 소차 핵심부품의 국산화・사업화를 위한 R&D연계 융자를 활용 또는 민간 재원을 활용한 ‘스케일업 금융’등에 대한 소개도 이뤄졌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 주최로 최근 열린 ‘이젠 수소경제다’ 마지막 시리즈 토론회에서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특히 토론회에서는 수소충전소 구축시 ONE-SITE 비율을 명문화하고 P2G(수전해)에 대한 지원도 필요하다는 중소.중견 기업의 제언이 나와 관심을 모았다.

이엠솔루션(EMS) 김영식 상무는 “ EMS는 2004년부터 현재까지 약 16년 동안 연구개발을 지속해 해군잠수함기지에 대형급 수전해 장치를 설치 운영하고 있으나 해외 제품과는 약 10~15%의 성능 차이가 난다”며 “해외 제품과의 경쟁에 대비한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 상무는 이어 “해외 제품과의 경쟁에 대비해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등의 사업 검토시 국내 수전해 기업과 연계한 사업참여 유도 등이 필요하다”며 “예를 들어 강원도 수소충전소 구축시 수전해 및 개질 설치 계획 등 장비의 국산화율을 평가기준에 포함하고, 필요시 선진국 기술 습득이 가능하도록 해외 기업과 국내 수전해 기업 컨소시엄의 공동입찰 명문화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대한민국이 산수국으로 가는 핵심 장비인 수전해에 대한 준비를 일반 기업만이 아닌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수소충전소 구축시 ONE-SITE비율 명문화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 상무는“2019년 1월 17일 수소로드맵 발표에 수소충전소 310개소 구축 계획 중 ONE-SITE 방식 수량은 없는 상태”라면서 “특히 수소충전소 중 CO2감량에 최대의 역할을 할 것으로 판단되는 수전해 방식 충전소 최소 10%이상을 ONE-SITE 방식으로 구축토록 명문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소는 2019년부터 지원이 되는데 왜 수전해는 2022년 이후에 지원이 되는지 의문”이라며 정부 지원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넥쏘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는 전완재 스토닉 연구실장은 “작년에 50억, 올해만 20억원을 투자하는데 여전히 투자대비 물량이 너무 적어 가격을 내리기 어렵다”면서 정부의 적극 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 연구소장은  특히 수소전기차 부품 시장이 미성숙한 것을 고려해 R&D분야 정부과제 민간부담금을 현행 50:50에서 75:25로 조정할 것과 과제 종료 후 기술료면제를 제안했다.

전 소장은 인증 통합화와 함께 수소전기차 부품 생산 기업에 대한 혜택 강화도 제시했다.

그는 “수소 부품 인증 관련해 국내, 유럽, 일본, 중국 등 각국 인증의 통합화가 필요하다”면서 “친환경 자동차 부품 시장의 미성숙으로 기업 손실을 고려해 신규・고급 인력에 대한 임금 지원 등 정부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 소장은 수소에 대한 불안감 해소를 위한 홍보 및 교육도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전 소장은 “일반인들은수소하면 ‘수소폭탄’을 먼저 떠올리면서 불안감이 크다”며 “수소연료에 대한 위험성 부각을 줄이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홍보와 수소 도시 건설 추진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날 토론회에선 수소차 핵심부품의 국산화・사업화를 위한 R&D융자 지원 방안 등 정부차원의 지원방안도 발표됐다. 안원호 중소벤처기업부 기업금융과장 직무대행은 “특정사업을 지원하는 자금 정책은 존재하지 않는다”면서도 “수소차 핵심부품의 국산·사업화를 위한 R&D연계 융자를 활용거나 민간 재원을 활용한 ‘스케일업 금융’등을 활용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연료전지시스템, 수소저장장치 등 수소차 관련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R&D사업화에 소요되는 ‘개발기술사업화자금을 올해 33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이 자금은 금리2.3%내외, 융자 기간은 5~10년 내외다. 수소차 관련 소재・부품 제조 중소업체에 대한 시설투자 융자지원으로 올해 3800억원 규모의 지원도 이뤄진다. 이 자금은 금리 2.8% 내외, 기간은 5~10년 내외다.

민간 재원을 활용한 수소경제 관련 중소기업의 스케일업 지원도 이뤄진다.

일정규모 이상의 투자가 필요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민간 투자자금 연계형 스케일업 금융을 공급하되 중진공이 후순의 채권 20%내외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올해 정부재정 1000억원과 민간투자 4000억원 등 총 5000억원 규모다.

토론회에서는 수소 경제 분야 기업 융자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도 이뤄졌다.

곽효식 산업은행 팀장은 “산업은행은 수소연료전지차, 연료전지, 급속 충전기 등 인프라/서비스, 신재생에너지 저장 및 공급・관리시스템, 제로에너지빌딩, 친환경에너지타운 등에 대해 최대 △0.6%p의 금리우대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업구조 고도화지원프로그램도 지난 1월 출시돼 전통주력산업과, 신성장 분야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지원된다. 금리우대는 최대 △0.7%p이다.

곽효식 팀장은 “다양한 기업대출 프로그램을 활용해 수소충전소 등 수소에너지 인프라, 연료전지 스텍, 수소탱크 등 관련 부품 제조 분야, 수소플랜트 등 수소생산 및 공급, 기술개발, R&D등 수소경제 관련 분야 지원이 가능하다”며 “다만 은행 내규상 여신 취급 절차를 거쳐 지원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