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인재교류 통해 인공지능(AI) 산업 경쟁력 높여야'
'중국과 인재교류 통해 인공지능(AI) 산업 경쟁력 높여야'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1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협, 중국 AI 인재 기하급수적 증가 전망… 글로벌 협력 강화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우리나라가 인공지능(AI)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중국과의 인재교류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최근 발표한 '중국 첨단산업 발전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AI 산업 규모는 전년보다 75% 증가한 415억5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AI 인재는 1만8232여명으로 미국(2만8536여명)에 이어 세계 2위였다.

이에 더해 중국 교육부는 2023년까지 AI 분야 교수 500명과 학생 5000명을 양성할 계획이며, 중국 최대의 검색엔진 바이두는 3년 내 관련 인재 10만명 육성계획을 밝히는 등 중국의 AI 인재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중국의 AI 관련 논문 중 53%를 글로벌 협력을 통해 생산하는 등 활발한 해외 교류로 경쟁력을 키워나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이에 착안, 우리나라도 반도체 등 핵심 부품기업의 중국 협력 또는 인재교류로 AI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중국은 글로벌 선도기업과 다소 격차가 있는 가상현실(VR·AR) 분야에서도 발전계획 수립, 자금 지원, 활발한 연구와 업계 응용 등으로 가까운 시일 안에 격차를 줄여나갈 것으로 전망됐다.

무협 국제무역연구원의 박승혁 수석연구원은 "우리나라는 의료, 선박영업 등 일부 산업 분야에서 AI를 활용하기 시작한 단계"라면서 "향후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AI 적용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