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국 셰일 원유 생산 증가 전망 등으로 하락
[국제유가] 미국 셰일 원유 생산 증가 전망 등으로 하락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1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감산 중단 가능성 제기 등도 영향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15일 국제유가는 5월 미국 7개 셰일분지의 원유생산 증가 전망, 러시아의 감산 중단 가능성 제기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WTI는 전일대비 배럴당 0.49 달러 떨어진 63.40 달러, 브렌트유는 0.37 달러 하락한 71.18 달러에 마감됐다. 두바이유는 0.22 달러 상승한 70.32 달러를 기록했다.

미 에너지정보청은 5월 미국 7개 셰일분지의 원유생산이 8만 b/d 증가한 846만 b/d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Permian 및 New Mexico 분지는 4.2만 b/d 증가한 414만 b/d, Bakken 분지는 1.1만 b/d 증가한 139만 b/d, Eagle Ford 분지는 7000 b/d 증가한 143만 b/d 로 전망됐다.

지난 주말 러시아 재무부 장관 Anton Siluanov는 러시아와 OPEC이 6월 총회에서 감산 중단을 결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OPEC의 한 관계자도 유가가 U$80/bbl 이상으로 치솟을 경우 산유량을 증대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이러한 증산이 유가를 하락시킬 수 있기 때문에 러시아와 OPEC이 현재 딜레마에 놓여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 대비 0.03% 하락한 96.94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