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 부·울·경 지역 ESS 확산 박차 가한다
한전산업, 부·울·경 지역 ESS 확산 박차 가한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1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베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총 62MWh 규모 통합형 ESS 보급 계획
왼쪽부터 추승엽 야베스 대표이사, 이남혁 한전산업 미래사업본부장
왼쪽부터 추승엽 야베스 대표이사, 이남혁 한전산업 미래사업본부장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지속가능한 에너지 솔루션 전문기업’인 한전산업개발(대표이사 홍원의)이 부산·울산·경남 지역 내 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 확산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한전산업은 지난 1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태양광발전 전문기업인 ㈜야베스(대표이사 추승엽)와 ‘ESS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야베스는 부산·울산·경남 지역 내 ESS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한전산업은 통합형 ESS인 ‘KEPID-ESS-200’의 공급, 기술지원을 담당하는 등 양사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함으로써 부산·울산·경남 지역 내 ESS 보급 확산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전산업은 올해와 내년 각각 ㈜야베스가 발굴한 100kW 미만 소형 태양광발전소 100개소와 200개소 등 총 300개소에 약 62MWh 규모의 통합형 ESS를 보급할 방침이다.

한전산업은 지난해 KEPID-ESS-200을 개발, 충청·전라권(40개소, 8MWh)을 시작으로, 올해 경기·경상권(80개소, 16MWh)에 통합형 ESS를 보급한데 이어 이번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통합형 ESS 시장을 개척하는 등 전국의 100kW 미만 소형 태양광발전소에 통합형 ESS 보급 사업을 적극 추진하며, 시장 점유율을 늘려나가고 있다.

이남혁 한전산업 미래사업본부장은 “일체형인 KEPID-ESS-200은 설치과정이 매우 간단하며, 특히 지난해부터 빈번하게 발생한 ESS 화재사고에도 불구하고 단 한 건도 화재사고가 발생하지 않아 설비의 안정성을 업계로부터 인정받고 있다”면서 “한전산업은 2019년에도 통합형 ESS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며, 국내 신재생에너지 저변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