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성 IPCC 의장, 미국 타임지 ‘2019년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선정
이회성 IPCC 의장, 미국 타임지 ‘2019년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선정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1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공동 대응 이바지…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 승인 역할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이회성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 의장이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에서 선정한 ‘2019년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에 선정됐다.

이회성 의장은 지난 2015년 IPCC 제6대 의장에 당선돼 전 세계 지도자들과의 협의를 통해 기후변화 공동 대응에 이바지하고 있다.

이회성 의장은 지난 2018년 10월 기상청과 인천광역시가 공동 개최한 제48차 IPCC 총회에서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의 승인에도 리더십을 발휘했다. 특별보고서 ‘지구온난화 1.5℃’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의 공식 요청으로 작성돼 전 세계에 지구온난화의 위험성을 환기했고 2018년 파리협정의 세부 이행 지침을 만드는 데 이바지했다.

이회성 의장은 “지난 30년간 IPCC가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논의를 진전시킨 데 이바지한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IPCC는 5∼7년마다 전 세계 기후변화 연구결과를 종합해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다고 인정받는 기후변화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IPCC 보고서는 전 세계 기후변화 공동 대응을 위한 정부 간 협상인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논의의 근거자료로 이용된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IPCC 의장은 전 세계 기후변화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자리일 뿐 아니라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보고서 작성을 주도해 우리나라의 위상 또한 높이고 있다”며 “기상청은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을 과학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이회성 의장의 원활한 의장직 수행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타임지는 16년째 영향력 있는 100인을 선정하고 있는데 올해 우리나라에서는 가수 방탄소년단(BTS)과 이회성 의장이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