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영업이익 흑자 전환
S-OIL, 영업이익 흑자 전환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2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매출 5조4262억·영업이익 2704억… 매출 전년동기 대비 소폭 상승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S-OIL이 1분기 매출액은 5조4262억원, 영업이익 270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으나 제품 평균 판매단가 하락 및 설비 정기보수로 인한 판매량 감소로 전 분기 대비 20.9%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연말부터 지속된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2000억원)과 파라자일렌 등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의 견조한 스프레드에 힘입어 흑자로 전환했다.

정유부문은 글로벌 정유사들의 높은 가동률로 인한 정제마진 약세에도 불구하고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으로 95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 2018년 4분기 2.8$/배럴→2019년 1분기 1.4$/배럴)

석유화학부문은 정기보수로 인한 가동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파라자일렌의 양호한 스프레드를 바탕으로 14.9%의 높은 영업이익을 거뒀다.

아로마틱 계열의 경우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하류부문의 수요 둔화와 중국 내 신규 PX 설비 가동으로 인한 역내 공급 증가 우려로 전 분기 대비 소폭 하락했으나 여전히 견조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올레핀 계열은 미·중 무역 분쟁과 중국 경제 둔화로 인한 다운스트림 수요 약세로 폴리프로필렌, 프로필렌옥사이드의 스프레드가 감소했다.

윤활기유 부문은 수요 둔화와 역내 신규 설비 가동으로 인한 공급 증가로 제품 스프레드가 소폭 하락했다.

2분기 시장 전망과 관련 정유부문은 역내 난방시즌 종료에 따른 수요 감소 전망에도 불구하고 정제설비들의 대규모 정기보수에 따른 공급 감소 및 휘발유의 성수기 진입으로 정제마진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로마틱 계열의 경우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하류부문의 계절적 수요 증가와 역내 주요 설비들의 정기보수, 가동중단으로 인해 양호한 수준에서 유지될 전망이다.

올레핀 계열의 경우 PP와 PO 스프레드는 미·중 무역 분쟁 완화와 더불어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 정책 시행으로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

윤활기유 부문은 역내 주요 경쟁사 설비의 정기보수와 계절적인 수요 증가로 제품 스프레드가 회복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