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인도·태국 전력시장 개척 앞장
동서발전, 인도·태국 전력시장 개척 앞장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2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태국과 3630만불 수출상담・1210만불 계약 추진
수출개척단에 참가한 협력중소기업들이 태국에서 수출상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수출개척단에 참가한 협력중소기업들이 태국에서 수출상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국내 중소기업의 인도·태국지역 전력시장 수출 진출 지원에 나서 3630만달러의 수출상담과 1210만달러의 계약 추진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동서발전은 지난 21일부터 7일간 국내 중소기업의 인도·태국지역 전력시장 수출 진출을 위해 협력중소기업 11개사와 함께 인도와 태국을 방문, 중소기업제품 해외 판로개척 사업을 시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시장개척단에 참여한 기업은 인도 내의 대기업, 태국 전력청, 현지 EPC(설계․조달․시공) 기업 및 유력 바이어를 대상으로 전력 플랜트 건설에 사용되는 기자재 수출상담회를 가졌으며, 총 3630만 달러의 수출상담과 1210만달러의 계약추진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시장개척단 활동에서는 인도의 유력 에너지 기업인 Phoenix 그룹과 TSGENCO사를 방문, 실무자들과 실질적인 수출상담 기회를 가졌다. Phoenix 그룹방문 미팅에는 수레시 추카팔리 회장이 직접 참석, 한국 중소기업에서 생산한 발전설비 기자재를 구매할 의사가 있음과 함께 유지보수 중인 설비에 한국 기업들의 참여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hoenix 그룹은 인도 제 헤이데라바드(Hyderabad)에 위치, 에너지, 금융, 신재생, 리조트 등 복합적인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시장개척단에 참가한 협력 중소기업 관계자는 “시장개척단에 참가해서 인도, 태국의 전력회사와 대기업 회장, 태국 전력청 실무자들과 직접 교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가질 수 있었고 시장진출을 위한 자신감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협력중소기업과 해외전시회, 수출상담회 및 해외바이어 초청 상담회 등 수출선도기업 육성을 위한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과 수출지원 뉴 플랫폼인 ‘파워실크로드 프로젝트’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협력기업의 해외 전력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3년 연속 인도와 태국시장 바이어와의 상담회를 열고 발전설비현장 방문을 지원하는 등 국내 중소기업제품의 현지 판로를 개척해나가고 있다. 또한 해외전시회, 수출상담회 및 해외바이어 초청 상담회 등 수출선도기업 육성을 위한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과 수출지원 뉴플랫폼인 ‘파워실크로드 프로젝트’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