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석문 신재생에너지특구 지정 업무 협약 체결
중부발전, 석문 신재생에너지특구 지정 업무 협약 체결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3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RE100 인증 국가산업단지… 주민참여형 통한 수용성 확산
왼쪽부터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한국중부발전, 호반건설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한국중부발전, 호반건설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30일 충청남도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충남 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및 ㈜호반건설과 '석문 신재생에너지특구 지정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중부발전은 REC 매입 및 O&M,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은 인허가 및 민원해결 지원, 호반건설은 EPC 역할을 수행하는 등 협약 당사자 간 사업지원 협력체계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석문면 신재생에너지 지역특화발전특구' 및 '충남 염해피해간척지 주민주도형 태양광발전사업'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충남 당진에 신재생에너지 지역발전특구와 주민주도형 태양광발전소가 들어서면, 인근 석문국가산업단지가 국내 최초 RE100 국가산업단지로 인증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발전사업에 지역 주민이 다수 지분을 갖는 주민주도 태양광 발전사업의 모범사례를 만들 수 있음은 물론이다.

충남 당진시 신재생에너지 지역특화발전특구는 당진 석문면 통정리 간척지 일원 약 96만5000평에 태양광발전, 스마트 팜, 연료전지 발전 등 발전용량 총 450MW의 신재생 에너지단지가 조성될 계획이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한국중부발전과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호반건설이 손을 맞잡고 주민주도형 태양광발전사업을 추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신재생에너지 수용성 확산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향후 주민주도형 신재생사업이 지속적으로 개발될 수 있기를 희망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재생에너지 3020 정책' 달성을 위해 태양광 뿐만 아니라 풍력, 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원에 대한 공공·민간 부문의 상생 협력 모델을 적극 개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