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리퍼블릭, 캐나다 증시 연내 상장 추진한다
파워리퍼블릭, 캐나다 증시 연내 상장 추진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0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심장 박동기 무선충전 기술, 북미 시장 개척
지난달 25일 진행된 파워리퍼블릭과 콜롬비아 캐피탈의  캐나다 증시 상장을 위한 계약 체결 모습. 왼쪽부터 제이슨 슈덜랜드 변호사, 폴 맨손 수석 투자 고문, 마르코 논니 콜롬비아 캐피탈 부사장, 피어스 반 지플레 콜롬비아 캐피탈 대표이사, 조수호 파워리퍼블릭 대표이사, 유성훈 파서블에너지 대표이사, 정임식 파워리퍼블릭 이사, 니자르 바르말 콜롬비아 캐피탈 CFO.
지난달 25일 진행된 파워리퍼블릭과 콜롬비아 캐피탈의 캐나다 증시 상장을 위한 계약 체결 모습. 왼쪽부터 제이슨 슈덜랜드 변호사, 폴 맨손 수석 투자 고문, 마르코 논니 콜롬비아 캐피탈 부사장, 피어스 반 지플레 콜롬비아 캐피탈 대표이사, 조수호 파워리퍼블릭 대표이사, 유성훈 파서블에너지 대표이사, 정임식 파워리퍼블릭 이사, 니자르 바르말 콜롬비아 캐피탈 CFO.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국내 무선전력 전송 기술 전문기업인 ㈜파워리퍼블릭(대표 조수호)이 캐나다에 현지 법인을 설립, 캐나다 내 증권거래소[캐나다 증권거래소(CSE) 또는 캐나다 토론토 증권거래소(TSX)]에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2일 파워리퍼블릭에 따르면 캐나다 투자회사인 콜롬비아 캐피탈(Columbia Capital)과 ‘캐나다 증권거래소 상장 및 북미 IT 바이오 시장 공동 마케팅 협력’을 골자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파워리퍼블릭이 북미 시장에서 주력하는 분야는 무선 충전 기술을 적용한 인공심장 박동기 등 의료기기 시장이다. 파워리퍼블릭은 자기공진(공명) 방식을 적용해 인공심장 박동기를 무선 충전하는 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몸에 칼을 대지 않고 인공장기를 충전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장조사 회사인 인포홀릭 리서치(Infoholic Research)가 지난달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심장보조장치 시장은 2025년까지 29억8000만달러(3조4700억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며, 북미 지역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파워리퍼블릭은 캐나다 증시 상장을 위한 절차로 먼저 캐나다에 자회사 ‘파워리퍼블릭 테크놀로지(PR Technology)’의 법인을 설립했다. 이어서 콜롬비아 캐피탈이 상장 법인을 설립하고 양사 법인 합병을 통해 연내에 캐나다 거래소 상장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콜롬비아 캐피탈은 파워리퍼블릭의 재무제표와 기술가치 평가 자료를 토대로 상장 필수 요건과 기술 경쟁력을 검토해왔다. 이를 토대로 파워리퍼블릭은 캐나다 자회사 법인으로 자산을 이동해 거래소에 합병 심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후 승인까지 3~4개월 소요되며, 승인 후 상장 절차를 완료하게 된다. 조수호 대표는 “캐나다 증시 상장 프로세스가 원활하게 진척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경쟁력에 대한 검증을 마친 후 나스닥 시장까지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파워리퍼블릭은 캐나다 자회사 설립을 계기로 지난달 26일에는 캐나다 투자자 네트워크 및 금융기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투자 설명회를 가졌다. 조 대표는 “현지 캐나다 투자자 및 금융기관 관계자들이 인공심장 박동기의 무선 충전 기술에 특히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며 “FDA 승인을 받은 미국의 인공심장 박동기 제조업체들과 협업,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