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1일부터 '연료전지용 가스요금' 신설됐다
5월1일부터 '연료전지용 가스요금' 신설됐다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0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MJ 당 13.16원에서 12.30원으로 6.5% 인하
사진은 노을연료전지발전소 모습
사진은 노을연료전지발전소 모습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이달 1일부터 연료전지용 가스요금이 신설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5월 1일부터 연료전지용 가스요금 신설됨에 따라 발전용․가정용․건물용 연료전지에서 사용하는 가스요금은 서울시 소비자요금 기준으로 현행 메가줄(MJ) 당 13.16원에서 12.30원으로 6.5% 인하된다고 2일 밝혔다.

메가줄은 열량 단위의 하나로 가구당 도시가스 月 사용량은 약 2000메가줄, 연료전지는 1메가와트(MW) 당 月 632만 메가줄을 사용한다. 이번 연료전지용 가스요금 신설은 지난 1월 17일 발표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실시된 것이다.

연료전지는 수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열과 전기를 생산하는 시설로서 이때 사용되는 천연가스는 그간 ‘열병합용’ 요금을 적용하고 있었다.

최근 연료전지의 가스사용량이 연간 20만톤 이상 수준으로 성숙함에 따라 독립적인 용도 신설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연료전지 가스사용량은 2015년 13만2000톤에서 2016년 12만 9000톤, 2017년 17만 3000톤을 사용했으며, 2018년엔 20만톤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정부에서도 연료전지를 수소차와 함께 수소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양대축으로 선정하고, 연료전지 보급 확대를 위해 연료전지용 가스요금 신설키로 로드맵에 발표한 바 있다.

이번에 신설되는 가스요금은 발전용․가정용․건물용 연료전지에서 사용하는 천연가스에 대해 적용되며, 연중 가스사용 패턴으로 인해 가스 배관설비 이용효율이 높아 요금단가가 낮게 책정이번 요금 신설로 연료전지 연료비가 절감되고 경제성이 향상돼 발전용․가정용․건물용 연료전지 보급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관련 업계와 협력하여 연료전지 보급 확대 노력을 기울이는 등 수소경제 이행 기반 및 산업생태계 구축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