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생물 이용해 광산지역 산림 복원한다”
“자생생물 이용해 광산지역 산림 복원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0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해관리공단, 국립생물자원관 업무협약… 실효성 있는 광해방지사업 추진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왼쪽)과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장 직무대행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왼쪽)과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장 직무대행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자생생물을 이용해 광산개발로 훼손된 산림을 복원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은 8일 본사에서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과 ‘자생생물을 이용한 자연환경 복원과 상호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의 연구 성과를 공유·활용함으로써 광산개발로 인해 훼손된 산림을 복원하고 기술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다.

협약에 따라 ▲광산지역 식물 및 미생물 탐색·발굴·연구·복원·지속 이용 ▲생물학적 방법을 이용한 광산지역 자연환경 복원 ▲생물·생태계 서비스 제공 ▲생물다양성 보호와 국민의 인식 증진 등에 있어 상호 협력하게 된다.

또한 광산지역에 자생하는 식물과 미생물을 이용해 광산지역 토양 환경 개선 및 식생을 복원하기 위한 시범사업에도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이진수 공단 광해방지연구실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산림복원기술을 한층 더 발전시켜 실효성 있는 광해방지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유관기관 간 업무협력이 상생발전의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4월부터 중금속 오염 토양에서 중금속 내성 및 저감 효과가 있는 미생물과 식물을 탐색하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광산지역 토양을 생물학적 방법으로 개선하는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함으로써 토양정화 효율 향상을 위한 연구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