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한빛원전 1호기 계획예방정비 후 임계 허용
원안위, 한빛원전 1호기 계획예방정비 후 임계 허용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0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LP·콘크리트 공극·증기발생기 등 건전성 확인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8월18일부터 정기검사를 실시한 한빛원전 1호기의 임계를 9일 허용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6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향후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루어 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격납건물 내부철판(CLP, Containment Liner Plate) 및 콘크리트 공극, 증기발생기 건전성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CLP 점검 결과, 두께가 기준보다 얇은 부분(부식 108개소, 비부식 2222개소), 콘크리트 공극(14개소) 및 이물질(1개) 등을 확인, 보수작업 또는 공학적 평가를 통해 관련 기술 기준에 만족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증기발생기 세관 검사를 통해 보수대상으로 확인된 32개 세관에 대한 관막음 정비 등이 적절하게 수행했고, 증기발생기 내부에 잔류 이물질이 없음을 확인했다.

원안위는 이와 함께 ‘후쿠시마 후속대책’ 및 ‘타원전 사고·고장 사례 반영’ 등 안전성 증진대책의 이행상황, 그리고 지난 3월9일 발생한 격납건물 내부 화재에 영향을 받은 배관에 대한 화학성분, 기계적 특성, 표면결함 유무 등을 점검, 배관의 건전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9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