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후 점검 착수
원안위,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후 점검 착수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1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출력 제한치 순간적 초과 확인… 원자로·방사선 등은 안정 상태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전 1호기가 수동정지, 조사단이 원인 등을 분석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지난 10일 한빛 1호기가 임계후 정기검사 과정에서 열출력이 제한치인 5%를 초과하는 상황이 발생, 한수원측에 운영기술지침서에 따라 원자로 수동정지를 지시했으며, 이에 한수원은 원자로를 수동정지(22시02분)시켰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10일 오전 10시31분경 한빛 1호기 보조급수펌프가 자동기동됐다는 보고를 받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조사단을 즉시 현장에 파견했으며, KINS 사건조사단은 현장점검을 통해 열출력이 제한치를 순간적으로 초과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한빛 1호기 원자로는 안정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소내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원안위 관계자는 "상세 원인분석 및 한수원의 재발방지대책 등을 철저히 검토, 원자로의 안전운전이 가능함을 확인 후 재가동을 승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