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서아프리카 10개국에 전력계통·시장운영 경험 전수
전력거래소, 서아프리카 10개국에 전력계통·시장운영 경험 전수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4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은행 녹색성장 지식교류사업 초청교육… 총 34명 참여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는 오는 24일까지 나주 본사 KPX 교육원에서 서아프리카 국가 10개국 전력산업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세계은행(World Bank)의 '녹색성장 지식교류사업(SUCCESS-KE)'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시작된 이번 교육은 세계은행 산하 녹색성장신탁기금(KGGTF, Korea Green Growth Trust Fund)이 주관하는 저개발국가 지원 국제협력사업으로, 각 국가의 전력산업 주요 인사들에게 한국의 선진 전력산업 및 기술 노하우를 전수, 자국의 전력산업을 발전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세계은행 측에서는 우리나라 전력산업을 주도하는 전력거래소의 역할에 주목, 올해 초부터 교육사업 참여를 요청했다. 전력거래소는 해외 개발도상국가 초청교육으로는 이번이 다섯 번째를 맞이하며, 지속적으로 외국 전력산업 관계자 대상 교육이 이어지는 것은 세계은행 및 이전 교육 참여 국가들로부터 전력거래소의 우수한 전력시장 및 전력계통 운영경험을 인정받은 결과로 볼 수 있다고 풀이했다.

교육에 참가한 전력관계자는 나이지리아, 코트디부아르, 가나, 기니, 니제르, 감비아, 브루키나파소, 세네갈, 배냉, 카메룬 등 서아프리카 10개국, 총 34명이다.

주요 교육과정은 우리나라 전력산업 현황 소개, 전력시장 및 계통 운영분야, 중앙전력관제센터 견학, 장기전력수급기본계획, 신재생에너지정책 등이며, 교육강사는 전력거래소 실무부서 업무담당 직원을 활용함으로서 실무와 이론을 풍부하게 전수할 계획이다.

전력거래소측은 교육 참여자들이 전력거래소의 고도화된 전력계통 운영 및 급전자동화 기술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한국의 전력시장 운영 과정과 자국의 주요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의 분산형 전원구성 및 운영의 구체적인 방향에 대해서도 많은 질문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발판으로 삼아 아프리카 지역 국가에 대한 해외진출기반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전력시장 및 전력계통, 나아가 전력산업 전반의 우수성 홍보 및 전력산업 인지도 상승 및 전력거래소 위상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