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친환경 발전연료 도입 확대 지속한다
중부발전, 친환경 발전연료 도입 확대 지속한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유황탄, LNG, 신재생연료 등 친환경 발전연료 확대 논의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지난 9일부터 양일에 걸쳐 전사 발전연료 관련부서 직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한 친환경 발전연료 도입 확대 방안 마련을 위한 워크숍을 진행했다.

지난해 중부발전은 발전용 유연탄을 도입 총량의 약 68%인 947만톤의 저유황탄을 도입, 미세먼지 배출량 392톤 감축에 기여했다. 또한 유연탄 입찰 시 유황분 규격을 기존 0.8%에서 0.5% 이하로 강화, 지난 3월 신규 호주 저유황탄 장기 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속적인 친환경 저유황탄 확보에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발전 5사 중 유일하게 발전용 LNG를 직도입하는 중부발전은 도입단가 절감을 통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제 LNG 시장가격 동향 및 건설중인 신규 복합발전소의 LNG 수급 현안 사항 등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이와 함께 국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및 바이오중유 사용 등 신재생연료 사용 확대 방안, 발전연료 수송 과정에서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최소화를 위한 육상전력 설치, 비산먼지 최소화를 위한 저탄장 옥내화 진행 상황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중부발전 김신형 기획본부장은 “발전연료 수급의 패러다임이 경제성에서 친환경성으로 변화하고 있기에, 대표적인 에너지공기업으로서 대기오염물질 배출 최소화를 통한 친환경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