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글로벌 기술협력의 중심에 서다
한국, 글로벌 기술협력의 중심에 서다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4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유레카 의장국으로부터 유레카 참여 10주년 기념패 수상
10년간 총271개 국내 산학연, 791개 유럽파트너와 공동 R&D 추진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국내 우수 중소중견기업들의 유럽 기술선진국들과의 글로벌 기술협력을 위한 ‘한-유럽 최대의 기술협력 네트워킹 행사’가 펼쳐졌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 성윤모)는 ‘14~16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빅토리아 웨어하우스에서’2019년 코리아 유레카 데이‘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10년부터 한-유럽의 우수 글로벌 산학연들이 해외 R&D 파트너 발굴 및 국제공동 R&D 기획 논의를 위해 마련된 장(場)으로, 매년 꾸준히 개최돼 한-유럽 최대의 기술협력 네트워킹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행사에서는 AI/빅데이터, 미래자동차, 청정에너지,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 대한 우수 글로벌 산학연(약 450명)들의 기술협력 아이디어 교환과 파트너 매칭이 예상되며, 한국은 향후 ‘25년까지 유레카에 대한 지원을 현행의 2배인 250억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앞선 14일 오전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올해 유레카 의장국인 英 기업에너지부 크리스 스키드모어 국무장관으로부터 한국의 유레카 참여 10년을 기념하는 감사패를 수상했다.

한국은 범유럽 R&D 네트워크인 유레카에 ‘09년 비유럽국 최초로 준회원국(Associate Country)으로 가입한 이후, 꾸준한 R&D 투자와 참여를 통해 ’18.5월 유레카 파트너국(Partner Country)으로 승격한 바 있다.

이에 유레카는 ‘유레카 글로벌 이노베이션 서밋(‘19.5.14~16)’계기에 한국의 유레카 공로와 성과를 기념하고, ‘코리아 유레카 데이’의 열번째 개최를 축하하기 위해 감사패를 수여했다.

정 차관은 수상 후 “유레카를 통해 한-유럽간 글로벌 기술협력의 지평이 확대되었다고 평가하며, 그동안 한국의 글로벌 기술협력 동반자가 되어 준 유레카 회원국의 신뢰와 지원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2019년 코리아 유레카 데이(‘19.5.14~16)’에서는 약 450여명의 국내외 산학연이 유럽에서 기술 협력에 대한 아이디어를 펼친다.

기추진된 한-유럽 국제공동 과제의 상당수가 동 행사를 통해 발굴․선정되는 등 ‘코리아 유레카 데이’는 명실상부한 한-유럽 최대 기술협력 행사이다.

세부 행사로는 ▲한-유럽 기술협력 포럼, ▲한-유럽 기업간 아이디어피치, ▲B2B 매치매이킹, ▲유레카 아카데미(참여자 교육 프로그램)등이 있었다.

개막식인 14일(현지시각)에는 정승일 차관의 환영사와 팀 베스트윅(Tim Bestwick) 유레카 의장의 축사에 이어, 한-유럽 기술협력 포럼이 개최됐다.

한-유럽 기술협력 포럼에서는 한국의 수소차, 인공지능(AI) 관련 연구 동향 및 영국의 반도체 클러스터 정책 관련 기조연설이 진행되었다.

또한 ‘한국의 유레카 가입 10년의 성과와 미래’라는 주제로 스페인, 네덜란드, 덴마크 등 협력국이 참여하는 패널토의도 개최했다.

정 차관은 환영사를 통해 “기술혁신 가속화와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에 따라 핵심기술 경쟁력이 제품의 경쟁력을 좌우한다”고 지적하고, “개방형 혁신 플랫폼인 유레카도 협력의 범위와 깊이를 확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의 유레카 가입 10년을 계기로 그간 한국의 유레카 참여 활동을 평가하고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한국은 지난 10년간 총 1140억원의 예산을 132개 유레카 과제에 투입하여 271개의 국내 산학연이 791개의 유럽 내 R&D 파트너들과 공동연구를 수행했다.

특히, 국내 참여기업 중 절반 이상(160개)이 중소․중견기업이 차지하여 유레카는 이들의 국제공동 R&D을 통한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평가된다.

유레카 가입을 통해 한국은 단시간내 유럽 44개 국가를 R&D 파트너로 확보하는 동시에, 1개(이스라엘)에 불과했던 양자협력국을 14개로 확대했다.

향후 산업부는 전략적 한-유럽 기술협력 강화를 위해 EU 및 유레카 정책에 부합하는 한국의 對유럽 R&D 투자를 확충해나갈 예정이다.

유레카에 대한 투자를 2025년까지 2배(130억→250억)로 확대하고, 수소경제, 미래차, 시스템 반도체 등 한국 정부가 중점 추진 중인 신산업 협력 분야의 R&D를 제안할 예정이다.

중남미, 아시아 등 유레카 참여 희망국과 한국의 유레카 참여 경험을 공유하는 국제 행사 등을 추진하여 유레카의 아시아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