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자동차 생산 37만1930대 전월대비 5%↑
4월 자동차 생산 37만1930대 전월대비 5%↑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 3.6% 감소・수출 3% 증가…수소차 판매 611.8%증가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지난 4월 국내 자동차산업 실적은 전년동월 대비 내수(△3.6%)는 감소했으나, 생산(5.0%), 수출(3.0%)은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6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내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생산은 조업일수 증가(21→22일), 신차 출시에 따른 내수ㆍ수출 증가 등으로 전년동월 대비 5.0% 증가한 37만1930대로 나타났다.

특히 1분기중 신차 출시 활성화(현대 3종, 쌍용 2종) 등에 힘입어 전년동월 대비 현대는 8.0%, 쌍용은 29.3%로 크게 증가했다. 반면, 르노삼성은 부분파업 및 공장 임시휴무(4.29, 30일) 등으로 전년동월 대비 32.9% 가량 생산이 감소했다. 내수는 신차 효과 등으로 국산차 판매는 소폭 증가(1.5%) 증가한 반면, 수입차 판매량이 큰폭 감소(△28.3%)해 전년동월 대비 3.6%줄어든 15만5027대를 판매했다.

수입차는 재고물량 부족 등의 영향으로 내수판매 감소세 유지, 전체내수 중 수입차 비중이 전년동월 대비 4.3%p 감소했다.

수출은 북미ㆍ유럽 등에 상대적으로 고가(高價)인 SUV, 친환경차의 판매 호조로 전년동월 대비 3.0% 증가한 22만3235대 수출, 금액 기준으로 5.8% 증가한 37.6억달러를 기록했다.

친환경차는 국내 보급의 경우 기저효과, 보조금 지급 확대 등으로 전년동월 대비 57.8% 증가한 1만3109대를 기록했다. 특히 수소차는 611.8%, 전기차는 151.2% 급증했다.

친환경차 수출은 유럽ㆍ북미지역 중심으로 하이브리드(HEV)ㆍ전기차(EV) 판매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월 대비 39.3% 증가한 2만281대로 조사됐다. 4월 자동차부품의 수출은 북미, 동유럽 등은 증가했으나, 아시아 중동 등이 줄어들어 전체로는 전년동월 수준인 20.3억달러를 유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