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뿌리공정시스템 구축 시범사업 추진
스마트 뿌리공정시스템 구축 시범사업 추진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10개 프로젝트 12개 기업에 국비 24억 지원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뿌리산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스마트 뿌리공정시스템 구축 시범사업’ 10개 프로젝트 12개 기업에 국비 24억원이 지원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뿌리산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국비 24억원을 투입해 기계설비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화를 지원하는 ‘스마트 뿌리공정시스템 구축 시범사업’ 10개 프로젝트를 올해부터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프로젝트 사업비의 50%(최대 2억원) 이내에서 국비 지원이 되며, 뿌리기업 추가 참여시 기업당 1억원 이내 증액이 가능하다.

올해 사업은 지난 3월까지 공모를 통해 접수된 26개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서면평가․대면평가․현장검증을 거쳐 최종적으로 10개 프로젝트, 12개 기업을 선정․지원하게 됐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스마트 뿌리공정시스템 구축 시범사업은 ▲뿌리업계의 인력․환경․안전․품질 등 당면문제 해결을 위해 ▲공장단위가 아닌 공정 단위에서 ▲데이터기반의 기계설비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화를 지원해 ▲최종적으로 스마트공장 연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프로젝트를 보면 표면처리의 경우 습식전해도금 수자원 및 액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르면 표면처리의 대표적 핵심 공정인 도금-수세공정에서 수세수 ‧도금액 농도 모니터링 및 제어, 폐수 환원 통합 관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수세공정 체계화‧친환경화를 목표로 한다.

산업부는 기존 수세공정에서 인력으로 관리하던 화학물질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화학물질관리법’ 등 유해화학물질 관리기준을 만족하고, 비용절감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용접의 경우 자동차 부품 용접 품질 비전검사 시스템 구축사업이 추진된다. 이 과제는 비전센서 등 자동 검사 장비(용접 비드, 폭길이 등 측정)와 비전 검사 SW를 활용해 용접품질 자동검사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이를 통해 생산품(자동차 부품)에 대한 정확한 품질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며, 용접 관련 데이터가 자동 축적됨에 따라 체계적인 품질관리와 고객사 클레임에 대한 적기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이번 사업에서 구축된 업종별 스마트공정 성공사례들을 성과발표회 등을 통해 뿌리기업들과 공유하고, 이를 토대로 유사공정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들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