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중동지역 긴장 고조로 상승
[국제유가] 중동지역 긴장 고조로 상승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6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EA 올해 세계 석유수요 증가분 하향 조정은 상승폭 제한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15일 국제유가는 중동지역 긴장 고조와 미 휘발유 재고 감소 등으로 상승했고 미 원유 재고 증가, IEA의 올해 세계 석유수요 증분 하향 조정 및 미 달러화 강세 등은 상승폭을 제한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WTI는 전일대비 배럴당 0.24 달러 오른 62.02 달러, 블렌트유는 0.53 달러 상승한 71.77 달러, 두바이유는 0.76 달러 오른 70.46 달러에 마감했다.

12일 UAE 영해 인근에서 발생한 사보타주와 14일 사우디 송유관 가압소 피격 등 중동지역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따라 15일 미국은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 내 무장세력에 의한 위협이 고조됐다고 보고 필수 인력으 제외하고 이라크 주재 대사관 직원에 대해 철수 명령을 내렸다. 미국은 선박 사보타주 배후에 대한 초기 평가에서 예멘 후티반군과 이라크 시아파 등 이란의 대리 세력이 연루됐을 가능성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5월 2주 미 휘발유 재고가 전주대비 112만3000 배럴 감소하며 당초 전망(29만9000 배럴↓)보다 큰 감소폭을 기록했고 이에 따라 여름 드라이빙 시즌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감이 형성됐다.

반면, 5월 2주 미 원유 재고는 당초 전망(80만 배럴↓)과 달리 전주대비 543만1000 배럴 증가한 4억7200만 배럴을 기록했다.

IEA는 5월 월간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석유수요 증분을 전월 전망치 139만b/d에서 130만b/d로 9만b/d 하향 조정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 대비 0.04% 상승한 97.57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