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유연탄 수송선·화주 상생협력 생태계 간담회
동서발전, 유연탄 수송선·화주 상생협력 생태계 간담회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7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선사 실무담당자, 해운업계 현안·경쟁력 제고 방안 논의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지난 16일 서울에서 동서발전과 유연탄 수송 장기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6개 선사를 포함한 14개 국내선사 실무담당자 약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화주 상생협력 생태계 구현을 위한 유연탄 수송선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제 해운시황에 대한 현안분석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대응방안 협의, 침체된 해운업계 활성화를 위한 경쟁력 제고 방안 등 동서발전과 선사 간 지속적 협업을 통한 상생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동서발전은 유연탄 수급 현황 및 향후 전망을 공유하고, 해운선사 경쟁력 제고를 위한 협력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선박 황산화물 배출 규제, 평형수 처리장치 설치 의무화 등과 같은 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 선사 고충사항 청취 및 해소방안 마련에 대해 참석자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수송선사 담당자는 “동서발전의 상생을 위한 노력이 해운업의 재도약을 위한 좋은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IMO 환경규제 등 현안에 대해 적극 협조, 시너지 창출과 안정적 유연탄 수송기반 확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유연탄 수송선사와의 지속적인 소통 및 협력 방안 모색을 통해 상생협력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친환경 연료수송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