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숙 사장, 여성중소기업 현장 방문… 상생협력 강화
김병숙 사장, 여성중소기업 현장 방문… 상생협력 강화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7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발전, 제조업 디지털 혁신 '스마트 제조산업' 성장 지원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이 여성중소기업 지원 확대를 위해 직접 팔을 걷어붙였다.

김병숙 사장은 지난 16일 경기도 시흥시에 소재한 여성중소기업 ‘비와이인더스트리(대표 이정한)’를 방문, 중소기업 스마트제조 혁신의 현장을 확인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같은 날인 16일 관세청과 '중소기업 수출입안전관리 우수공인업체(AEO) 인증 지원 MOU'를 체결한 후, 곧이어 이루어진 행보다. AEO 인증을 위해 제도적 지원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 직접 두 눈과 귀로 살펴보고 청취하기 위해 추진됐다는 게 서부발전은 설명이다.

김병숙 사장은 “사회의 편견과 차별 속에서도 꿋꿋이 기업을 일궈낸 이정한 사장의 노고에 경의를 표하며, 유망 중소기업의 생산·제조현장을 직접 확인해보니, 서부발전의 지원방향과 역할이 무엇인지 잘 알게 됐다”며 “앞으로도 여성중소기업의 혁신과 성장저변 조성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한 비와이 대표는 “서부발전의 중소기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에  감사드리며, 기업자체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아직까지는 국내 중소기업에게 홀로서기는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면서 “중소기업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부탁드리며, 우리도 국가와 국민의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2001년 설립된 비와이인더스트리는 발전설비 및 구조용 금속제품 등을 제조하는 강소기업이자 서부발전의 정비적격 유자격업체다. 석탄취급설비와 연료하역기 관련 부품납품 및 공사를 담당하는 등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서부발전의 핵심파트너다.

한편 비와이는 2017년 정부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통해 생산관리시스템(MES)을 구축, 데이터 관리 및 공정상황을 실시간 체크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솔루션 사업을 위한 IT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새로운 먹거리 창출에도 준비하고 있다.

서부발전은 앞으로도 대·중소기업과의 보이지 않는 간극을 좁히고, 다양한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맞춤형 동반성장사업을 추진, 국내 중소기업의 든든한 후원자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