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축수소가스용 복합재료 압력용기 제조의 상세기준 적용범위 현실화
압축수소가스용 복합재료 압력용기 제조의 상세기준 적용범위 현실화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2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기준위, AA111(고압가스용 냉동기 제조 기준) 등 33종 상세기준 개정안 심의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압축수소가스용 복합재료 압력용기 제조 상세기준에서 적용범위 중 상용압력을 삭제해 설계압력 범위 내에서 사용이 가능하도록 상세기준 적용범위를 현실화한다.

가스기술기준위원회(위원장 이광원)는 지난 17일 열린 제105차 가스기술기준위원회 회의에서 AA111(고압가스용 냉동기 제조 기준) 등 33종 상세기준 개정안에 대해 심의했다.

냉동기·특정설비 분야 코드인 AA118에서 적용범위 중 상용압력을 삭제해 설계압력 범위 내에서 사용이 가능하도록 상세기준 적용범위를 현실화했다. 또한 같은 분야 AC111는 고망간 재료 허용에 따른 용접부 강도를 반영했고, AA111, AC111, AC112 및 AC114 코드는 KS B 6750(압력용기-설계 및 제조일반) 허용인장응력 값을 반영했다.

가스도매사업 분야 코드인 FP451에서 대형 가스저장시설 사고 예방을 위해 인터록 관리 기준, 플레어스택 시스템 관련 국제공인기준 적용 및 저장탱크 주변 연소하기 쉬운 물질이 없도록 기준을 마련했다.

또한 같은 분야 코드인 FP452에서 밴트스택 착화 시 소화조치로 원격 가스차단장치 설치를 통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FP111등 28종 코드는 코드 내 전기방폭설비 설치 규정의 인용 상세기준을 종전 GC201에서 현행 GC101 및 GC102로 변경했다.  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코드 33종 개정안은 빠르면 6월 중 산업통상자원부의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