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 “발전소 미세먼지·연기 한 번에 잡는다”
두산중 “발전소 미세먼지·연기 한 번에 잡는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21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효율 정전 습분제거기 개발… 발전소 연기 주성분 습분 98% 제거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본사에 설치된 국내 표준 석탄화력발전소용 파일럿 고효율 습분제거기​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본사에 설치된 국내 표준 석탄화력발전소용 파일럿 고효율 습분제거기​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두산중공업이 한국기계연구원과 공동으로 화력발전소 굴뚝에서 나오는 백연(흰 연기)과 미세먼지를 동시에 제거하는 고효율 습분제거기(이하 EME)를 개발했다.

EME는 화력발전소 배출가스 처리시스템 중 하나로 배출가스가 굴뚝으로 나가기 전 마지막 단계에 적용되는 친환경설비다. 이번에 개발한 EME는 발전소의 탈황설비 위에 설치하며 정전기 방식을 새롭게 도입해 굴뚝에서 나오는 백연의 주성분인 습분을 98%까지 제거할 수 있다.

기존 환경설비에 EME만 추가 설치할 경우 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0.5mg/Nm3 이하로 줄일 수 있다. 이는 환경부 허용기준(12mg/Nm3) 대비 4%, 수도권 배출기준(5mg/Nm3) 대비 10%에 불과한 세계 최저 수준의 배출량이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표준 석탄화력발전소에 적용할 수 있는 실물 크기의 파일럿 EME를 창원공장에 설치해 성공적으로 실험을 완료했다. 아울러 500MW급 EME 상용화 설계를 마쳐 주요 발전사와 함께 표준 석탄화력발전소 실증을 계획하고 있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전략/혁신부문장은 “이번에 개발한 EME는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의 30%를 감축하겠다는 정부의 목표 달성에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기존 화력발전소의 환경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친환경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