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개발 ‘표준전문가 업무능력‧요건기준’ 국제표준 확정
한국 개발 ‘표준전문가 업무능력‧요건기준’ 국제표준 확정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표원, 양질의 표준전문가 양성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우리나라가 제안한 ‘표준전문가 직무요건’이 제주에서 개최된 국제표준 워크숍에서 ‘ISO 국제표준(IWA)’으로 확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제주 오션스위츠 호텔에서 개최한 ‘제2차 표준전문가 직무요건(ISO/IWA30) 국제워크숍’에서 동 직무요건이 국제표준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표준전문가 직무요건(ISO/IWA30) 주요내용은 기업(기관)에서 표준전문가의 세부 직책별로 업무 수행에 필요한 지식(Knowledge), 기술(Skills), 소양(Attributes)을 정의하고, 이를 부서‧직급과 연계하는 경력맵(Career-map)을 제시한 표준 문서다.

이 프로젝트는 2018년 5월 ISO 승인 후, 한국 주도(의장 : 한국표준협회 최동근 수석)로 미국·독일·일본·중국 등과 1년간 개발한 것이다.

표준은 제품의 품질관리 및 인증취득 등에 높이 활용되고 있고, 표준화교육을 통한 품질관리 효과가 높은 것으로 조사되고 있으나, 그간 표준 종사자의 직무 및 필요역량에 대한 정의가 되어있지 않아 기업의 인력채용 및 관련 종사자의 체계적인 교육에 어려움이 있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아세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표준적합성분과위원회(SCSC)”와 공동으로 미국, 독일 등 표준 선진국의 표준전문가 경력개발 경로와 기업의 표준전문가 수요를 조사‧분석하고 그 결과를 표준에 반영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표준과 관련된 기업 및 표준 전문기관 종사자의 직무수행에 필요한 지식·기술·소양 등을 직급별로 세분화 하여 정의하고, 부서별로 경력개발 로드맵을 제시했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 표준정책국장은 “이번에 확정된 ‘직무요건‘에 따라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이를 국내 기업 등에 제공하여 인재 채용에 활용케 함으로써 표준전문가 배출 및 관련 일자리 창출에 기여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국장은 또 “향후 우리 청년의 해외 취업 연계를 위해 국제표준화기구(ISO) 164개 회원국에서도 동 표준을 채택‧활용토록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