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신임 대표집행임원 사장에 나형균씨 선임
대한전선, 신임 대표집행임원 사장에 나형균씨 선임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23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개편 및 재무 안정화 주도… 지속성장 변화 주도 평가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대한전선은 지난 22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신임 대표집행임원 사장에 나형균 현 대한전선 수석부사장(사진)을 선임했다고 23일 밝혔다. 집행임원제도란 감독 기능을 하는 이사회와는 별개로 업무 집행을 전담하는 임원을 독립적으로 구성하는 제도를 의미한다.

본업인 전선산업에 집중할 수 있는 안정된 재무구조가 만들어진 현 시점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인물을 선임했다는 설명이다.

나형균 신임 사장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후, 삼정, 삼일 등 대형 회계법인에서 공인회계사 및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전략 및 재무 분야의 전문성을 높였다. 이를 바탕으로 2011년 ㈜마이다스 대표이사, 2013년 안셀코리아㈜ 대표이사를 역임하며 전문 경영인으로서 경영 전반에 대한 능력을 인정받았다.

대한전선에는 2015년에 수석부사장으로 합류, 사업부를 총괄 지휘해 왔다. 조직개편 및 재무 안정화를 주도하고, 전선산업의 사업 확장을 도모하면서 회사의 경영 정상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경영 상황이 안정화된 만큼, 내실을 강화하고 변화를 추진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신임 사장을 중심으로 전선 산업의 경쟁 우위를 유지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