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미래코 글로벌 상생 네트워크 발족
광해관리공단, 미래코 글로벌 상생 네트워크 발족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23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기업 해외 진출을 지원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박차
23일 강원도 원주 광해관리공단 본사에서 미래코 글로벌 상생 네트워크 협약 체결 후,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3일 강원도 원주 광해관리공단 본사에서 미래코 글로벌 상생 네트워크 협약 체결 후,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에너지·자원 환경 분야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한 관계기관 간 협력의 장으로써 ‘미래코 글로벌 상생 네트워크’를 발족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8년 종료된 ‘해외광해관리시장 진출 동반성장 협의회’에 이어 새롭게 출범한 제2기 협의체로, 전문광해방지사업자를 비롯해 신재생, 플랜트 엔지니어링 및 개발협력컨설팅 기업 등 15개 기관과 기업으로 구성돼 있다.

공단은 글로벌 사업을 추진한 이후 현재까지 98건(약 270억원 규모)의 해외 사업을 수주·시행했으며, 민간 중소기업과는 81건의 국제 사업을 발굴·공동 수행하는 등 민간 기업에 글로벌 동반 진출의 기회를 제공해왔다.

이번 2기 네트워크 발족을 통해 공단은 각 참여 기관과 기업의 강점을 살려 국제기구 발주 개발협력사업(ODA) 등을 공동으로 발굴, 확대·추진함으로써, 민간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힘쓸 계획이다.

이청룡 공단 이사장은 “미래코 글로벌 상생 네트워크가 공단과 민간의 소통을 활성화하고 보유역량을 결집, 상호 간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