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의원 ‘여수, 영농형태양광 사업 소득증대’기대
이용주 의원 ‘여수, 영농형태양광 사업 소득증대’기대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24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회차 영농형태양광발전사업 정책세미나’ 성황리 개최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전라남도가 연말부터 본격적인 영농형 태양광발전사업 추진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자연훼손 및 농업생산량 감축 우려를 불식시키고 태양광발전사업의 성공 및 공감대 형성을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국회 이용주 의원은 지난 23일 여천농협 3층 대회의실에서 전라남도와 여수농협 및 여천농협, 한국전력공사, 남해화학 등 관련단체 및 농민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농형태양광발전사업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세미나는 ▲녹색에너지연구원 임철현 태양에너지팀장이 발제를 맡았으며, 토론패널로는 ▲한국영농형태양광협회 남재우 이사 ▲한국수력원자력 그린에너지본부 최동희 팀장 ▲전남농업기술원 원예연구소 손동모 소장 ▲한국에너지공단 태양광풍력사업실 특성화사업팀 이연상 팀장 ▲농어촌공사 농어촌에너지사업처 김태호 부장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재생에너지팀 송재원 서기관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용주 의원에 따르면 최근 전라남도는 영농형 태양광발전사업에 착수해 연말부터 태양광시설에서 발전계획을 하는 등 본격적인 영농형태양광발전사업 추진을 앞두고 있다.이에 따라 이번 정책세미나는 자연훼손에 대한 우려, 농업생산량 감축우려를 불식시키고 영농형 태양광발전사업을 성공시키기 위한 심도 깊은 논의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됐다.

전라남도는 가장 넓은 경지면적과 풍부한 햇볕, 강한 조류와 바람 등 천혜의 자원을 갖고 있어 태양광사업을 하기 가장 좋은 지역이며, 그중에서도 특히 여수는 ‘빛 양(陽)’자가 들어있는 화양, 덕양의 지명이 있을 정도로 태양광사업의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이날 이용주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영농형태양광사업은 비록 사업 초창기이지만 농업인들과 뜻을 가진 분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해 농가소득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방안을 모색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어 “여수가 영농형태양광사업의 중심이 되어 농가소득 향상과 일자리 창출 및 복지증진을 위한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영농형태양광 정책 세미나가 지난 17일 1회차에 이어 이번 2회차에도 성황리에 종료됨으로써 현재 우리 지역 농민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를 알 수 있는 지표가 됐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