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오늘 심은 한 그루가 내일의 백리대숲으로”
동서발전 “오늘 심은 한 그루가 내일의 백리대숲으로”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30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 시범식재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30일 울산 남구 삼호교 일대에서 진행된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 시범식재 행사’에 참여했다.

동서발전은 본사 및 울산화력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해 대나무 식재를 통해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의 성공을 응원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오늘 제가 심은 나무가 울산 백리대숲의 일부가 된다고 생각하니 기쁘다”며 “앞으로도 백리대숲 조성사업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은 2020년까지 기존의 태화강 십리대숲을 확장해 명촌교에서부터 선바위를 거쳐 석남사에 이르는 40km 구간에 대나무를 심고 테마공원 5개소를 설치, 생태관광자원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