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공기업 '자회사' 간 경영·업무협력한다
발전공기업 '자회사' 간 경영·업무협력한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3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웨포서비스 등 5개사, 상호협력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
사진 앞줄 왼편부터 코웨포서비스㈜ 김남호, 중부발전서비스㈜ 염흥렬, EWP서비스㈜ 정영철, ㈜코엔서비스 안영대, KOSPO서비스㈜ 이성선 대표이사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31일 국내 5개 발전공기업(서부·남동·중부·남부·동서)의 자회사 대표이사들이 모여, 경영·업무 협력 및 개선을 위한 '발전공기업 자회사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월 정부의 일자리 창출 및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따라 5개 발전공기업은 각사의 자회사로서 코웨포서비스㈜, ㈜코엔서비스, 중부발전서비스㈜, KOSPO서비스㈜, EWP서비스㈜를 개별적으로 설립했다. 모기업 발전사의 청소, 시설관리, 경비, 소방, 홍보 분야 등에서 근무하던 2000여명의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 채용한 것이다.

또한 주 52시간 근무제의 본격 시행에 따라 교대근무자 확대 등 부족인원 충원을 위해 각 발전소가 위치한 지역 내 취업 취약계층(장애인, 국가유공자, 고령자, 지역 소재 학교 졸업자, 지역주민 등)에 대한 우선채용을 통해 각 회사별로 100여명 이상의 인재를 추가 채용 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도 중점을 두었다.

이날 업무 협약에 참여한 발전공기업의 자회사 대표이사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상호협력함으로써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부응하는 한편, 발전소 주변지역의 취약계층을 우선 채용하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