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에너지, 중대 재해 대비 비상훈련 및 긴급 복구 실시
경남에너지, 중대 재해 대비 비상훈련 및 긴급 복구 실시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05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경남에너지(대표 강인구)는 지난 4일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복구 및 안정적인 가스공급을 위해 중압 300A 배관 파손 대비 전사적인 비상훈련 및 긴급 복구 작업을 실시했고, 그 외 다양한 손상 배관 긴급 안전 조치 및 임시 보수 방법을 시연했다.

이날 훈련은 본사 내 실제 300A 배관을 설치하고 상수도 이설 공사 시 굴착작업 중 배관이 손상되어 다량의 가스누출 및 대용량 산업체 공급중단 상황을 가상으로 재연하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가스공급 중단 없이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중압 300A 활관 차단 및 200A 바이패스로 가스를 임시 공급하는 비상 훈련이 진행됐다.

경남에너지는 이번 훈련을 통해 신속한 비상대응 조직 및 비상대책본부의 가동, 최단시간 내 사고현장 출동 및 초동 조치, 현장통제, 안전한 배관복구 작업 등 편성된 반별 임무를 철저히 재점검하고, 신속한 대응 및 비상 상황에 따른 중점 사항을 체크했다.

또한 당사에서 보유한 천공 및 차단 장비, 긴급 보수 장비 등을 시연하여 긴급 상황에 대한 직원들의 안전 의식을 고취시켰다.

경남에너지는 불시에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대비해 상황 대처 능력을 향상시키고 사고 피해를 최소화시기 위해 년 4회 이상 정기 비상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강인구 경남에너지 대표는 “이번 자체 비상 훈련으로 사고 발생 시 긴급 대처 능력을 재점검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당사의 기술력을 다시 한번 확인 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전사적으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켜 완벽한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