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미얀마 맹그로브 조림사업 통해 온실가스 줄인다
한전, 미얀마 맹그로브 조림사업 통해 온실가스 줄인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0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DM 사업 계약 체결… 배출권 확보 및 자연재해 보호 등 전망
박종명 한전 기후변화대응처장이 미얀마 양곤에서 맹그로브를 식재하고 있다.
박종명 한전 기후변화대응처장이 미얀마 양곤에서 맹그로브를 식재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국내 기업 최초로 해외 조림분야에서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청정개발체제) 사업을 시행한다.

한전 최근 미얀마 양곤에서 국제환경단체인 WIF(Worldview International Foundation), CDM 사업개발 및 컨설팅 전문기업인 에코아이와 함께 '미얀마 맹그로브 조림 CDM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맹그로브는 염분이 있는 해안가에 서식하는 나무다. 높이 25~30m, 직경 2.5m까지 성장하며, 특히 온실가스 흡수량이 매우 많은 수종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사업은 한전과 에코아이가 공동 투자하고, NGO단체인 WIF가 미얀마에서 50ha 규모의 해안지역에 맹그로브 숲을 조성,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CDM 사업이다.

한전은 이번 사업을 통해 향후 20년간 총 17만톤의 배출권 확보에 따른 기후변화 뿐만 아니라 해안가에 조성된 숲을 통해 태풍, 쓰나미 등 자연재해로부터 미얀마 국민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이 사업을 위해 맹그로브 씨앗 채취, 양묘, 식재 등에 지역주민들을 직접 고용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사업을 통한 배출권 수익을 지역사회에 일부 환원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전은 사업계약 전날 미얀마 산림청과 향후 시행될 맹그로브 조림 확산사업 시행을 위한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서 한전은 2차 2000ha 및 3차 3만5000ha 사업에 참여하고, 사업을 통해 얻어지는 탄소배출권은 한전이 소유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향후 체결하기로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한전은 이 사업에 대해 올해 안으로 UN에 사업등록을 완료하고, 2020년 초까지 UN으로부터 탄소배출권을 발급받을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미얀마 맹그로브 조림 CDM 계약은 대량의 배출권을 확보하는 한편 맹그로브 조림 사업 시장을 선점함으로써 향후 사업을 확대할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