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렉터, 구로구청 '2025 스마트시티' ISP 주계약사 선정
그렉터, 구로구청 '2025 스마트시티' ISP 주계약사 선정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0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구로구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및 중장기 로드맵 수립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AIOT(AI IoT) 전문기업 그렉터(대표 김영신)는 서울 구로구가 추진중인 '구로구 2025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및 중장기 로드맵 마련을 위한 정보전략계획(ISP) 수립' 주계약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구로구 스마트시티 사업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국가사업과 연계, 지자체 최초로 구로구에 특화된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구축하고, 복지-안전, 녹색도시, 교육-문화 등 도시지표 산출, 스마트시티 도시 아카이브 서비스를 개발, 구로구민의 삶의 질과 가치를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한 프로젝트다.

그렉터는 10여년간 스마트시티와 스마트홈, IoT 프로젝트를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토대로, 향후 7년간 진행할 구로구 스마트시티 모델을 설계하고, 구로구 IoT 자가망과 IoT 서비스 고도화 등 지속가능한 차세대 스마트시티 플랫폼 로드맵을 제시하는 등 구로구청 데이터 거버넌스 전략의 핵심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그렉터는 또 구로구 풀뿌리 스마트시티를 위한 '도시 아카이브 플랫폼'을 설계·개발, 구로구청에서 현재 진행중인 900여개 이상의 스마트시티와 스마트홈, IoT 관련 프로젝트를 통합 관리하고, 방대한 IoT 도시 데이터와 시민 데이터를 축적, 구로구민과 소통하며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개방형 스마트시티의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구로구는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구 전역에 와이파이망과 사물인터넷망이 모두 구축돼 있다. 또한 스마트도시 비전 선포와 함께 복지, 안전, 교통, 도시관리 등에 다양한 스마트 산업기술을 접목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 구로구는 민선 7기 핵심사업의 일환인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구정 내부의 프로젝트를 구로구민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주민참여 기반 스마트 도시 서비스를 목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영신 그렉터 대표는 "구로구청 스마트시티 사업은 전국 최초 구단위 지자체 프로젝트로, 사업규모는 컴팩트한 반면 전국 최고의 기간통신망과 IoT 인프라를 두루 갖추고 있어, 단기간에 가시적인 사업성과를 낼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전국 지자체와 새롭게 신설되는 신도시들이 스마트시티 구축할 경우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삼는 롤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