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中企와 변압기 가스 감시장치 '국산화' 성공
한수원, 中企와 변압기 가스 감시장치 '국산화' 성공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음향식 유중가스 감시장치… 해외 수출도 추진 방침
유입 변압기에 설치된 광음향식 유중가스 감시장치(측면 모습)
유입 변압기에 설치된 광음향식 유중가스 감시장치(측면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유입변압기에 설치하는 ‘광음향식 유중가스 감시장치’ 국산화에 성공했다.

12일 한수원에 따르면 유중가스 감시장치는 유입변압기 내부에 존재하는 가스의 종류와 농도를 상시 감시, 변압기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로, 유입변압기에 필수적으로 설치한다.

유중가스 감시장치 가운데 광음향 방식은 가스가 흡수하는 빛에너지의 압력변화를 소리신호로 검출하는 것으로, 신뢰성이 높고 내구성이 좋다.

또한 가스 분리 시간차를 이용하는 방식에 비해 저비용으로 운영이 가능하지만, 그동안 국산화 되지 못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한수원이 중소기업(한빛 EDS)과 3년 동안의 협력연구를 통해 최초 국산화에 성공한 것이다.

이번에 개발된 광음향식 유중가스 감시장치는 국제기준에 따른 신뢰성 검증 및 장기간 현장 성능시험을 통해 해외제품 대비 우수한 성능을 가지고 있음이 증명됐다.

향후 중소기업 기술이전을 통해 양산체계를 갖추면, 한수원은 물론 국내 전력산업계에 수입제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우선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기반으로 시장을 확대, 해외 수출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지속적인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원전 중소기업 생태계 유지 및 상생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